반응형

출처 구글 담보

담보가 생기다 

이 영화는 사채업자 일을 하고 있는 1993년의 두석(성동일)과 종배(김희원)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그렇게 그들의 눈앞에 채무자 명자(김윤진)가 나타나게 되고 그녀 앞에 그들은 독촉장을 들이밀며 돈을 갚으라 하지만 돈을 빌린 그녀의 남편은 이미 잠수를 탄 상태였습니다. 이를 기다릴 수 없었던 두석은 그녀의 딸 어린 승이를 (박소이) 담보로 데리고 갑니다. 명자는 이리저리 돈을 구하려 전화를 돌리던 중 큰아버지에게 돈을 빌리게 되지만 불법 체류자였던 그녀를 남편의 회사 대표가 신고를 하는 바람에 경찰에게 체포가 되고 맙니다. 그렇게 명자가 체포가 된 것을 모른 두석과 종배는 그녀를 기다리지만 나타나지 않자 승이에게 집 주소를 물어보지만 승이는 두석과 종배와 함께 타고 있던 차에서 도망쳐 달아납니다. 두석은 면회를 하러 명자에게 찾아가게 되고 큰 아버지에게 연락을 하면 모든 걸 해결해 줄거라 말하며 승이에게 엄마가 돈 벌러 중국에 멀리 갔다 말해달라 합니다. 한편 승이는 엄마를 찾기 위해 혼자 돌아다니는데 그때 모르는 아저씨에게 당할 뻔했지만 때마침 두석이 나타나 승이를 구해줍니다. 엄마가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승이에게 두석은 엄마는 중국에 갔고 다신 안 올 것이라 말을 하고 맙니다. 그렇게 갈 곳 없는 그녀를 일단 두석과 종배가 집에 데려가 같이 있던 도 중 큰 아버지에게 연락이 오고 승이를 넘겨주는 대신 돈을 받기로 하고 남은 시간 동안 두 남자와 승이는 서로에게 정이 들어갑니다. 그리고 드디어 큰아버지와 만나기로 한 날 두석은 뭔가 마음에 걸리지만 그에게 승이를 건네줍니다. 두석은 큰아버지 집에 전화를 걸어 승이의 안부를 확인하려 하지만 피하려고 동문서답을 하는 것을 본 그는 바로 큰아버지에게 찾아 가 승이 어딨냐며 묻습니다. 결국 승이를 팔아넘겼다는 대답을 듣게 된 두석은 어디로 팔아넘겼는지도 모르냐며 화를 내고 맙니다. 한편 룸살롱에 팔려간 승이는 그곳 청소를 하고 있었는데 룸살롱 손님들의 행패에 얼굴을 다치게 되고 이곳을 벗어나고 싶던 승이는 두석과 통화를 하게 되고 그는 곧장 달려가 승이를 데리고 옵니다. 그렇게 그는 승이를 학교에 입학시키려 하지만 조선족이라는 이유로 입학 허가가 나질 않자 두석은 그녀를 입양해 호적을 만들어 학교에 입학을 시킵니다. 그렇게 10대 시절을 지나 성인이 된 승이는 자신의 친엄마 명자와 재회를 하게 되고 명자는 두석에게 승이 아버지가 살아있다며 그를 찾아달라 부탁합니다. 친아버지를 찾아다니던 두석은 결국 그를 찾아내지만 그는 이미 다른 가정을 꾸려 행복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승이를 위해 둘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게 되고 친아버지가 나타났으니 자신은 필요 없을 것이라 느껴져 그 자리를 피하지만 승이는 그런 그에게 아빠가 데려다줬으면 데리러도 와야 한다고 말하고 두석은 그런 그녀를 데리러 오토바이로 가던 도중 사고가 나게 되고 그렇게 그는 그날 이후 실종이 됩니다. 그렇게 10년이 지난 현재 그를 계속 찾아 헤매던 승이와 종배에게 예전 그를 승보라고 불렀던 것을 떠올리게 되고 그렇게 두석과 재회를 하게 되고 승이의 결혼식을 마지막으로 영화는 마무리됩니다.

핏줄보다 진한 그들의 우정

이 영화의 주인공 두석과 종배는 어린 승이를 담보로 붙잡아 둘 생각에 데려오게 되지만 시간이 지나고 승이와 깊은 정이 생겨 그녀가 위험에 처할 때마다 도와주게 되고 심지어 자신의 호적에 까지 올려 성인이 될때까지 가족처럼 살아가게 되는데 그런 그들에게 친아빠가 나타났을 때도 두석에게 아빠라 칭하는 승이를 보며 너무 뭉클하기도 하고 피가 이어져있는 친아빠보다도 길러준 정을 더 생각하는 승이를 보며 그녀에게 두석이란 존재가 얼마나 소중했을지 생각이 드는 영화였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